나무위키, 명예훼손 내용담은 문서로 문제 많아

기사입력 2017.08.30 11: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전문가들이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정보 서술해
허위 사실로 게재된 게시물 검색엔진에 그대로 노출되기도

나무위키는 리그베다 위키의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시작된 한국어 위키(인터넷 사용자들이 내용을 수정·편집할 수 있는 웹사이트)로 우리나라에서 이용률이 가장 많은 1위 위키 사이트다. 위키 사이트는 웹 사이트 관리자가 아니라도 누구나 읽고 쓰기가 가능한 사이트로 집단지성의 산물이지만 위키 사이트의 글은 검증받은 전문가가 아닌 불특정 다수에 의해서도 작성될 수 있어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정보가 퍼지는 문제점도 드러나고 있다.

나무위키의 편향성과 신뢰성, 명예훼손 등에 대한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또한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나무위키는 지난 2016년 5월 7일부로 파라과이의 유한회사 umanle S.R.L. 측으로 소유권이 이전됨에 따라 대한민국 법률이 아닌 파라과이 현지법의 적용을 받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콘텐츠의 내용이 잘못돼도 나무위키 측에 책임을 묻는 것이 실질적으로 불가능해졌다. 예를 들어 한 이용자가 본인이 직접 올린 명예훼손 게시물에 대해 이를 직접 확인하였거나 미필적으로 인식하였을 경우 방조 책임이 있으나 나무위키를 소유하고 있는 umanle S.R.L.은 이런 책임에서 자유롭다. 또한 나무위키의 콘텐츠를 작성한 사용자가 명예훼손 혐의가 있어 한국의 검찰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가더라도 나무위키는 한국 사법기관에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의무가 없는 것이다. 이로 인해 다수의 명예훼손 게시물과 편향적이고 허위 사실로 날조된 게시물이 그대로 노출되고 있으며 그로 인한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

최근 ‘리쌍 사태’나 ‘나무위키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 등 사실이 아니거나 편향된 주장 및 혐오와 차별적 서술로 인한 사건 사고가 있었다. 나무위키에 콘텐츠를 기재할 시 출처 기재가 강제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정보의 신빙성이 확보되지 않으며 이용자 간의 이견이 있을 경우 토론을 거치지만 토론 과정에서 한쪽 인원수가 많을 경우 그 주장의 옳고 그름과 상관없이 숫자가 많은 쪽이 유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잘못된 내용에 대해 누군가 수정을 하려고 해도 다른 의도를 가진 비방인 혹은 세력에 의해 금방 기존 글로 되돌려지며 심할 경우 객관적인 내용으로 수정을 한 유저가 신고를 통해 차단되기도 한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수정한다고 해도 특정 비방인이 반복해서 기존 비방글로 돌릴 경우 오히려 나무위키의 메인에 노출돼 허위사실이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되는 경우도 발생한다. 누군가 악의를 품고 문서를 작성하고 수정할 경우에 대처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얘기다. 따라서 문서가 중립적으로 유지되기는 힘든 것이 현실이다.

특히 특정인에 대한 허위 정보와 루머, 비하적 내용이 적혀있는 문서가 나무위키를 통해서 그대로 공개되고 있으며 그로인한 명예훼손의 책임을 나무위키 측에 물을 수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 볼 수 있다. 따라서 누군가 비방의 목적으로 문서를 작성, 수정할 경우 그 정보가 검색엔진을 통해 네이버, 다음, 구글 등 여러 포털에 퍼지게 되고, 그 영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현재 구글 코리아에서는 나무위키의 내용을 상위에 표시하는 경우가 많아 그 확산성과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SNS와 모바일 등 검색을 통한 정보 획득이 생활이 된 지금 이 시대에는 포털을 통해 나무위키에 등재되어있는 근거 없는 비방과 루머들이 더욱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명예훼손으로 인해 임시조치에 처해졌던 문서들이 임의적으로 재개될 시 곧 비방글로 채워질 때가 있다.

‘임시조치’는 말 그대로 임시적으로 문서 작성을 금지하는 것으로 인격 침해와 지속적인 명예훼손에 악용되기도 한다. 인격권 침해와 허위사실 유포가 이미 진행된 이후, 즉 명예훼손 문서가 작성된 후에만 내용을 확인하여 ‘임시조치’를 처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무위키 이용자들이 나무위키의 외국 서버만을 믿고 책임의식 없이 문서를 작성하는 것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그 밖에도 나무위키에는 저작권 문제, 정치·역사·경제·군사·국제·사회 등과 같이 민감한 주제를 다루는 항목에 대한 잘못된 정보 전달 문제, 혐오와 차별, 선입견에 기초한 항목들이 필터링 되지 않는 문제, 운영 문제 등 각종 문제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허위 사실에 속고 직·간접적 피해를 입어야 하며, 이러한 피해자들은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할까. 나무위키는 무제한의 확정성을 가진 집단지성의 산물이지만 루머의 온상이 되기도 해 문제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