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피해자, 두달 전에도 폭행 당해

피해자 측 "두달 전 경찰 신고에 대한 보복"
기사입력 2017.09.04 21: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산.jpg
ⓒ YTN 

최근 여중생들이 '버릇이 없다'는 이유로 후배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이 사회에 알려지면서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학생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당시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됐지만 피해자가 조사에 참석하지 않아 사건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에 대한 브리핑을 열고 "2개월 전에도 피해자와 가해자가 같은 폭행사건이 있었다. 이번 폭행사건이 경찰 신고에 따른 보복 행위인지는 관련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피해 여중생 A(14)양의 부모가 가해 여중생 5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가해학생들 중 B(14)양과 C(14)양은 1차 폭행 두달 뒤인 지난 1일 오후 8시 30분쯤 부산 사상구의 한 골목길에서 A양을 무차별 폭행했다. 이들은 1시간 30여분 동안 철골자재와 의자 등을 이용해 A양에게 내리치거나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현장에는 B양과 C양외에 4명의 여중생이 함께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부산여중생 폭행사건 피해자 A양의 어머니는 SNS에 폭행당한 딸의 사진과 함께 심경의 글을 남겼다.  A양 어머니는 “두번째 구타로 인해 딸의 얼굴이 엉망이 되었다”면서 “가해자들이 딸을 때린 것은 (2개월전) 가해자를 포함 5명이 딸을 폭행해 경찰에 신고했는데 이 때문에 맞았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