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나’···남북 합동공연 성황리 마무리

기사입력 2018.04.03 23: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_우리는하나2.jpg
ⓒJTBC 

'우리는 하나'라는 주제로 가진 남과 북의 합동공연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3일 오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합동공연은 가수 서현과 북측 방송원 최효성의 사회로 시작해 남과 북의 가수들이 한 무대에 올라 2시간이 넘는 무대로 꾸며졌다. 1만 2천 석 규모의 류경정주영체육관은 꽉 찬 것으로 알려졌다.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연주로 공연은 시작됐고 정인과 알리, 북측 김옥주와 송영이 '얼굴'을 불렀고 이선희와 김옥주는 'J에게'를 함께 불렀다.

이후 남북의 개별무대가 이어졌고 마지막 무대는 남과 북이 함께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다시 만납시다'를 불렀다. 마지막 무대는 관객들까지 합창을 하며 아름답게 꾸며졌다.

우리 예술단은 공연을 마치고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한 뒤 오는 4일 전세기 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