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미정상회담, 비핵화 최우선 의제”

기사입력 2018.04.11 09: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_노어트 대변인ㅇ.jpg
ⓒ미국 국무부 사이트  

미국 국무부는 다가올 북미정상회담에서 최우선 의제는 비핵화가 되겠지만 인권문제도 논의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ice of America)는 지난 10일(현지시각) 이같은 내용이 담긴 방송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권문제는 일반적으로 미국이 큰 차이를 갖고 있는 국가들과 대화를 할 때 언급돼 온 의제다. 이번에도 이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노어트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노력할 의지가 있다고 밝힌 한반도 비핵화가 대화에서 최우선시 될 것이고 그 밖의 다른 문제도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와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간 차이에 대한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판단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은 5월 또는 6월 초에 열릴 예정으로 보인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