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대입 정시모집 30%로 확대…국·수·탐 상대평가 유지

공통+선택형…EBS 연계율 50%로 ↓
기사입력 2018.08.20 08: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 중3학생들이 치르는 2022학년도 대입에서는 정시 수능전형이 확대된다.

수능 국어·수학·탐구는 지금과 같이 상대평가가 유지되며 기존 절대평가 과목인 영어·한국사에 더해 ‘제2외국어/한문’도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수능과 교육방송(EBS) 연계율은 종전 70%에서 50%로 하향 조정한다.
교육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의 정시 수능전형 확대를 골자로 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 비교표
정시 수능전형 비율은 30%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교육부는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30% 이상으로 늘리도록 각 대학에 권고하고, 이를 충족한 대학만 재정지원사업인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생들의 재도전 기회를 확대하고자 수능위주전형 비율이 30% 이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각 대학에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학교생활기록부의 경우 학교 내 정규교육과정 교육활동을 중심으로 기록하도록 개선한다.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방식을 정규 교육과정 중심으로 개선하고, 기재분량을 축소하기로 했다.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와 고교학점제는 차기 정부인 2025학년도에 전면 시행한다.

산업대·전문대·원격대와 수시 학생부교과전형 비중이 30% 이상인 대학은 권고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은 대학 자율로 하되, 선발방법의 취지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할 방침이다.

수능 평가방법은 현행과 동일하게 국어·수학·탐구 선택과목은 상대평가, 영어·한국사는 절대평가를 유지하고 ‘제2외국어/한문’에 절대평가가 도입된다.

수능과목 구조에서 모든 학생들이 기초소양 함양을 위해 필수 이수하는 ‘통합사회·통합과학’이 포함될 경우에도 절대평가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수능 과목구조는 국어·수학·직업탐구를 공통+선택형 구조로 개편해 학생의 선택권을 중시하는 교육과정의 취지를 반영하면서 학생 부담 완화를 유도한다.

국어·수학의 선택과목간 유불리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선택과목 배점 합리적 조정을 검토하고 사회 및 과학 탐구의 문·이과 구분을 폐지해 학생들이 진로와 적성, 희망에 따라 자유롭게 2과목까지 선택 가능하도록 개편한다.

수능-EBS 연계율은 현행 70%에서 50%로 낮춘다. 수능 문제의 70%가 EBS 교재·강의에서 출제되면서 학교수업이 문제풀이 위주로 왜곡되는 부작용을 완화하기 위해서다.

학종전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자기소개서를 축소하고 교사추천서는 폐지하는 한편, 대학이 학종전형 평가 기준을 공개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교육부는 입시 중심의 고교 교육과정을 개선하고자 고교교육 혁신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자사고·외고·국제고 폐지를 위해 이들 학교의 일반고 전환을 지원하고, 2020년 하반기까지 고교체제 개편방안을 마련한다.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는 2019년 고교 1학년부터 ‘진로선택 과목’에 한해 시행한다. 대입에는 2022학년도에 반영되는 셈이다. 2025학년도 고1 학생부터는 고교학점제와 성취평가제를 전면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