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리적 지배 구조의 비인간적 문제에 대해 성찰한 고전

사회학의 거장 막스 베버의 ‘관료제’
기사입력 2018.09.17 16: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예출판사가 사회학의 거장 막스 베버의 ‘관료제’를 출간했다.

문예출판사의 ‘관료제’는 막스 베버의 ‘경제와 사회’ 제2부 9장 ‘지배 사회학’의 2절 ‘관료제 지배의 본질, 전제 조건 및 발전(Wesen, Voraussetzungen und Entfaltung derbürokratischen Herrschaft)’을 번역한 것이다.

베버의 관료제 이론에 대한 보충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 두 개의 글을 부록으로 실었다. ‘경제와 사회’ 제1부 3장 ‘지배의 유형’의 2절 ‘관료제의 행정 직원을 갖춘 합법적 지배(Die legaleHerrschaft mit bürokratischem Verwaltungsstab)’와 막스 베버가 1918년 오스트리아 장교들에게 한 강연문 ‘사회주의’이다.

막스 베버는 현대 사회의 합리화 경향에 주목하면서 권력과 지배 구조의 합리화 문제에 대해서도 깊이 연구한 바가 있다. 베버는 현대 사회의 대규모 조직에 대한 이상적 분석에 머무르지 않고 관료제 현상을 인간의 ‘활동의 자유’ 문제와 연결시켜 진단했다.

그는 지배자의 권위와 명령을 정당화하는 근거에 따라서 지배를 합법적 지배, 전통적 지배, 카리스마적 지배로 구분하였다.

여기서 합법적 지배는 규칙(법)이 형식상 올바른 절차로 제정되었기 때문에 정당하며 그 규칙에 따라 지명된 지도자의 지배는 정당성을 갖는다는 믿음에 근거한다. 이 때문에 관료제는 합법적(합리적) 지배의 가장 순수한 형태라고 할 수 있다.

베버는 관료의 업무와 권한은 엄격하게 한정되어 있지만, 위계질서 속에서 인격이 고려되지 않은 규칙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 같은 관료제는 그 효율성 때문에 국가의 공무원만 아니라 기업의 관리직 사원, 그 밖에 여러 기능적인 단체에까지 쉽게 확산이 된다. 즉 관료제는 그 자신이 합리화의 원인이자 결과로서 점점 더 퍼진다.

막스 베버는 이 같은 관료제의 확산이 결국 이 세계에 비인간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베버가 연구할 당시보다 관료제가 더욱 고도화된 오늘의 현실을 돌아볼 때, 관료제의 맹점을 지적한 베버의 이론은 지금도 여전히 새롭게 연구되어야 할 고전임이 틀림없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