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첫 기자회견서 언론향한 불만표출

CNN 기자에게 "조용히 하라"고 소리치기도
기사입력 2017.01.12 15: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 지난 11일(현지시간) 첫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언론들이 자신에게 불리한 '가짜 뉴스'를 내보낸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자신과 불편한 관계에 있는 언론사 기자에겐 조용히 하라며 질문을 받지 않기도 했다.

미 현지 언론들은 이번 기자회견을 놓고 "혼돈과 허세의 장", "서커스 같은 분위기"라는 평가를 내놓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250명의 기자들 역시 대통령 취임 전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기자회견을 트럼프 당선인의 불만을 듣는 자리로만 넘기지 않았다. 이들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납세 자료 공개 등 트럼프 당선인에게는 뼈아픈 질문으로 반격에 나섰다.

58분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언론을 향한 선공은 트럼프 측이 날렸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내정자는 트럼프 당선인에 앞서 연단에 섰다. 스파이서는 CNN과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를 직접 거명한 뒤 "두 언론이 근거 없는 주장을 기사로 내보낸 결정에 가슴이 아프다"면서 "클릭 수를 위한 한심한 시도"라고 비난했다.
  
전날 CNN은 트럼프 당선인에게 불리한 자료를 러시아가 갖고 있다는 의혹을 미 정보당국이 트럼프 당선인에게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버즈피드는 이 의혹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 담긴 35쪽 분량의 메모 전문을 공개했다. 이후 이 '불리한 자료'의 정체가 트럼프 당선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외설적인 자료라는 루머가 급속도로 퍼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회견에서 CNN과 버즈피드를 향해 "수치스럽다"면서 "(버즈피드가 공개한 메모는) 실패한 쓰레기 더미"라는 말로 버즈피드를 맹비난했다.

이후 CNN 기자인 짐 아코스타가 질문하려 하자 "당신네 회사는 끔찍하다"며 "조용히 있으라"라고 압박을 줬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나온 질문 17개 가운데 10개는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트럼프 당선인과 러시아와의 관계, 트럼프 당선인의 납세 자료 등과 관련된 것이었다.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내내 언론과 각을 세웠기 때문에 이번 기자회견의 정면충돌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7월 27일을 마지막으로 기자회견을 한 번도 하지 않으며 언론을 향한 불편한 심리를 나타냈다. 대선 승리 후 의례적으로 하는 당선인 기자회견도 생략했다.

이에 CNN은 "지난 40년간 대통령 당선인들은 대선 승리 후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었다"면서 "트럼프가 전통을 깬 셈"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