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전세계 큰 파문

기사입력 2017.01.30 13: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이 시행되면서 미국 입출국 문제를 놓고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CNN 방송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목한 7개 무슬림 국가 출신 1억3천400만 명이 이번 행정명령의 대상이 됐으며 특히 미국행을 준비하던 사람들은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 됐다고 보도했다.

7개 나라는 이란과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리비아, 예멘 등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테러 위협을 이유로 지난 27일, 이 국가들 국민의 미국 입국 일시 중단과 비자발급 중단 등을 핵심으로 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로 인해 행정명령이 발동되기 직전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이들도 미국 땅을 밟자마자 억류되는 신세가 됐다.

미 국토안보부는 행정명령 발동 전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했지만, 미국 입국이 거절된 인원과 미국행 비행기 탑승 자체가 거절된 인원이 각각 109명과 173명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이들을 포함해 이번 행정명령으로 당장 영향을 받게 된 여행자는 375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미국 대학에 다니던 중 잠시 외국에 다녀오려던 학생들도 줄줄이 귀국길이 가로막힌 상태이고 장례식 참석이나 휴가, 해외 유학 등을 위해 미국 밖으로 나갔다가 들어오려는 이들도 해외 공항에서부터 탑승이 거부됐다.

이런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반발하는 시위가 이틀째로 접어들면서,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시위자들은 '미국은 난민이 건설했다'(America was built by refugees), '무슬림 입국 금지는 반미국적이다'(Muslim ban is un-American)라는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전 서명한 행정명령의 폐기를 주장했다.

한편 15개 주와 워싱턴DC의 법무장관은 29일 성명을 내고 반 이민 행정명령이 "헌법 위반이자 불법적"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그 행정명령은 결국 법원들에 의해 폐기될 것"이라며 "그동안 그 행정명령이 일으킨 혼돈적 상황으로 고통받는 이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국제연합신문 & iup.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 : 국제연합신문 |  대표 : 안진희  | 설립일 :  2016년 7월 26일  |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탄리로 146번길 15 (2층)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안진희 | 대표전화 : 010-3931-5196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기사제보 : iupscoop@naver.com
  • Copyright © 2016 International United Press All right reserved.
국제연합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